[단독]‘생수병 사건’ 사망 직원, 인사불만 범행 가능성 수사

조응형 기자 , 최미송 인턴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 영문학과 졸업 입력 2021-10-23 03:00수정 2021-10-23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료 “지방 발령 이야기 들어” 진술
집에선 지문 검출때 쓰는 가루 발견
경찰 “피해자 1명 혈액서 독성물질”
뉴시스
회사 동료 2명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A 씨가 최근 회사 선배로부터 “지방으로 발령 날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경찰은 진상 규명을 위해 숨진 A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22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풍력발전 업체를 다니는 A 씨는 본사가 있는 경남 사천에서 근무하다 몇 년 전 서울로 발령을 받았다. 경찰은 “서울로 옮겨온 뒤 소극적인 업무 태도를 보였다” “최근 A 씨가 같은 팀 선배로부터 ‘본사로 발령을 내겠다’는 말을 들었다”는 동료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인사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A 씨가 동료들과 문제없이 잘 지냈다”는 진술도 있어 여러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22일 오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피해자 3명 중 1명의 혈액에서 독성물질이 검출됐다는 감정 결과를 구두로 통보받았다.

주요기사
사건 발생 전 A 씨는 휴대전화로 이 독성물질을 마신 환자가 사망했으며, 환자 혈액에서 독성물질 검출이 쉽지 않았다는 내용의 논문을 찾아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물질은 A 씨의 집에서 발견된 약병과 사건이 있기 8일 전 음료를 마시고 쓰러진 또 다른 직원의 음료수병에서 나온 것과 같은 물질이다.

A 씨의 집에서는 지문 검출 때 사용하는 가루도 발견됐다. A 씨가 범행을 미리 계획하고 자신의 지문을 남기지 않는 방법을 찾아봤을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디지털 포렌식했지만 범행 동기와 관련한 내용이 직접 드러나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최미송 인턴기자 한국외국어대 영문학과 졸업
#생수병 사건#인사불만#지방 발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