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윤석열의 괴이한 ‘개 사과’ 사진은 “상식 초월” 그 이상이다

동아일보 입력 2021-10-23 00:00수정 2021-10-23 06: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에 대해 21일 “송구하다”고 한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공개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22일 0시 그의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에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게재된 것이다. 본인의 인스타그램에는 유년 시절 사진과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도 올라왔다. 사과하기 전날엔 윤 전 총장이 돌잔치 때 사과를 움켜쥐고 있는 흑백 사진이 게재됐다.

국민에 대한 사과를 희화화하는 듯한 사진을 잇달아 3장이나 올린 것을 보면 그가 문제의 발언이 있은 지 이틀이 지나 내놓은 늑장 사과가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인지, 등 떠밀려 고개 숙이는 척 시늉만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여당은 물론 당내 경쟁 후보들도 “사과는 개나 주라는 뜻이냐”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이준석 대표도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이라며 문제의 사진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과 사진에 대한 역풍이 거세자 윤 전 총장 캠프가 사과문을 낸 데 이어 윤 전 총장도 당내 대선 경선 두 번째 맞수토론에서 “(캠프 직원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걸 (내가) 승인했으니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다”며 사과했다. 문제의 사진이 올라온 때는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광주 시민들은 물론 민주화 항쟁에 동참했던 이들이 모두 황당해하고 있을 때였다. 야당의 유력 대선 주자가 발언의 여진이 가라앉지 않은 민감한 시기에 개 사진이 일으킬 파장을 예상하지도 못할 만큼 몰상식하다는 건가, 몰지각하다는 건가.

윤 전 총장은 “정부나 국회 경험이 없다”는 지적을 받을 때마다 “검사 생활을 잘했기 때문에 무슨 일이든 잘할 자신이 있다”고 장담해왔다. 하지만 ‘주 120시간 일할 자유’ ‘육체노동과 인문학 비하’ 논란 등 거듭된 실언으로 논란을 자초하고, 그것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사태를 더 키워 놓는 아마추어적인 행태를 보면 그가 국정 운영의 최고책임자 자리에 앉을만한 기본 소양과 역량이 있는지 뿌리부터 의심하게 된다.
주요기사

#개 사과#윤석열#상식 초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