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나가” 게임 하는 9살 아들, 머리채 잡고 발로 밟은 아빠

뉴스1 입력 2021-10-22 10:10수정 2021-10-22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공부를 하지 않고 게임을 한다는 이유로 9세 아들을 폭행한 30대 아버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36세 남성 A씨를 아동복지법상 신체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쯤 서울 도봉구 쌍문동 한 빌라에서 초등학생인 B군이 게임만 한다며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군의 머리채를 잡고 넘어뜨리며 “너 밖으로 나가”라고 하고, 여러 차례 발로 밟은 혐의도 받는다.

주요기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B군을 임시쉼터로 분리조치했으며, 13세 미만 아동학대 사건 이첩 지침에 따라 서울경찰청으로 사건을 넘길 방침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