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오징어게임’ 美 고섬 어워즈 2개 부문 후보…이정재 연기상 경합

입력 2021-10-22 09:54업데이트 2021-10-22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독립영화 시상식 ‘고섬 어워즈’에서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21일(현지시간) 공개된 제31회 고섬 어워즈 후보작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40분 이상 시리즈의 획기적인 시리즈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주연 배우 이정재는 뉴 시리즈 부문 연기상 후보에 올라 ‘퀸스 갬빗’의 안야 테일러 조이, ‘더 굿 로드 버드’의 에단 호크, ‘보호구역의 개들’의 데브리 제이콥스, ‘더 화이트 로투스’의 제니퍼 쿨리지, ‘러더포드 폴스’의 마이클 그레이스 등과 경쟁하게 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공개 후 4주 동안 1억4200만명 이상이 시청하며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TV 프로그램이 됐다.

미국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Independent Film Profect)가 주최하는 고섬 어워즈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오스카 시상식을 앞두고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영화 시상식 중 하나다. 3500만 달러(412억원) 미만의 예산으로 제작된 영화는 이 상 후보에 오를 수 있다.

지난해 배우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올해는 넷플릭스 영화 ‘패싱(Passing)’과 ‘더 로스트 도터(The Lost Daughter)’가 각각 5개 부문에 후보로 올랐다.

시상식은 다음 달 29일 열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