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 여행 갔다 시신으로 발견된 美 여성…약혼남도 숨진 채 발견

뉴스1 입력 2021-10-22 08:35수정 2021-10-22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사망한 개비 페티토와 약혼자 브라이언 론드리. (소셜미디어 갈무리) © 뉴스1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2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의 한 황무지에서 개비 페티토의 약혼자 브라이언 론드리의 유해 일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FBI는 “수사관들이 론드리의 개인 물품과 함께 인간의 유해로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페티토와 론드리는 지난 7월 와이오밍주 그랜드티턴 국립공원으로 자동차 여행을 떠났다. 그러나 여행 중 이들은 싸움을 벌였고, 지난달 1일 론드리는 홀로 집에 돌아왔다.

하지만 페티토는 그 뒤로 연락이 끊겼고, 페티토의 가족은 같은 달 11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페티토는 실종 후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반전을 안겼다.

주요기사
페티토의 시신은 지난달 19일 미국 와이오밍주의 한 국립공원에서 발견됐다. 귀가 후 페티토의 실종 이유에 대해 계속 함구하던 론드리는 지난달 14일 종적을 감췄다. 그러다가 한 달만에 시체로 발견된 것이다.

FBI는 론드리가 사망한 원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페티토의 사인은 교살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