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3년간 청년 3만명 직접 채용”

홍석호 기자 입력 2021-10-22 03:00수정 2021-10-22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 정부 ‘청년희망ON’ 동참
김부겸 “크게 화답해줘 감사”
2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에서 두 번째)와 구광모 ㈜LG 대표(왼쪽에서 세 번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LG그룹이 앞으로 3년 동안 3만 명을 직접 채용하는 것을 포함해 정부와 함께 총 3만9000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21일 LG그룹은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교육기회 사업 ‘청년희망ON’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KT와 삼성에 이은 세 번째다. LG그룹은 3년간 3만 명을 직접 채용하고 산업생태계 육성을 통해 9000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구광모 ㈜LG 대표는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열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김 총리와 구 대표는 LG그룹 청년 사원, 스타트업과 사회적기업 관계자 등과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 및 고충에 대해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LG그룹은 3년간 매년 1만 명대 직원을 직접 채용하기로 했다. 기존보다 10%가량 늘어난 규모다. LG그룹 관계자는 “LG전자의 스마트폰 사업 중단, LX그룹 분리 등에도 불구하고 고용 규모를 늘렸다”고 설명했다.

산업 생태계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도 추진한다. LG그룹은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프로그램 ‘LG 커넥트’ ‘오픈랩’ 등에 1500억 원을 투자해 2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또 대학과 손잡고 운영하는 ‘채용계약학과’ 설치 확대 등을 통해 58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설명했다.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프로그램 ‘LG 소셜 캠퍼스’ 등도 강화해 1200개의 일자리를 늘릴 계획이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청년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크게 화답해줘 감사하다”며 “고 구본무 회장이 애착을 가지고 세운 LG사이언스파크에서 청년들이 4차 산업혁명을 앞서가는 공동체를 열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 투자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김 총리는 25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만날 예정이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lg#청년희망on#김부겸#구광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