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삿돈 85억 횡령혐의 수자원공사 직원 2명 조사

강은지 기자 입력 2021-10-22 03:00수정 2021-10-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금 중복 청구해 7년간 돈 빼돌려
내부 감사서 적발, 경찰 수사 의뢰
한국수자원공사 직원 두 명이 7년간 회삿돈 85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부산 에코델타시티(EDC) 조성 사업단에서 회계·세무·금전출납 업무를 맡고 있는 A 씨와 B 씨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85억 원을 횡령한 정황을 확인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을 입건해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이들은 EDC 개발 과정에서 민간토지 매입 후 납부해야 하는 취득세를 중복해서 청구하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렸다. 고지서 원본을 한 번 제출해 돈을 받고, 이후 사본을 다시 제출해 이중 수령한 것이다. 수자원공사는 그동안 취득세를 현금으로 납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단순한 수법인데도 7년 동안 발각되지 않다가 이달 초 수자원공사 내부감사를 통해 정황이 드러났다.

EDC 사업은 6조6000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부산 강서구 일대 1만1170km² 규모 부지에 아파트 등 주택 3만 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수자원공사와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사업 시행자다.

수자원공사 측은 “내부 통제 기능을 더 정교하게 해 11월 중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에게 “이 문제를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한국수자원공사#7년간 횡령#세금 중복 청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