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정적’ 나발니 ‘사하로프 인권상’

동아일보 입력 2021-10-22 03:00수정 2021-10-22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 전 러시아진보당 대표(45·사진)가 20일(현지 시간) 유럽연합(EU)이 수여하는 ‘사하로프 인권상’을 수상했다고 가디언 등이 전했다. 공산당 독재와 맞선 옛 소련의 반체제 물리학자 안드레이 사하로프의 이름을 딴 상으로 EU 의회가 1988년 제정했다. 인권, 자유, 민주주의 등에 공헌한 개인 혹은 단체에 매년 시상하며 상금은 5만 유로(약 6800만 원)다.


#푸틴 정적#알렉세이 나발니 전 러시아진보당 대표#사하로프 인권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