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8.3% 접종 완료…“위드코로나 속도 낸다”

뉴스1 입력 2021-10-21 11:39수정 2021-10-21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구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6명 나왔다.

서울시민의 68.3%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면서 11월 초 ‘위드 코로나’ 전환이 한층 가까워졌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506명 늘어난 11만3372명이다. 1주 전인 13일 747명과 비교하면 241명 적다.

1만1099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10만1532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4명 증가해 누적 741명이 됐다. 70대 1명, 80대 1명, 90대 2명으로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고 입원 치료 중 사망했다.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4일 1221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개천절, 한글날 연휴를 거치며 확산세가 다소 주춤해졌다. 지난 18일에는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 효과로 하루 확진자 수가 298명까지 떨어졌다. 이후 19일 504명, 20일 506명으로 500명대까지 반등했다.

19일 검사건수 5만8846건 대비 확진자 수는 506명으로 양성률 0.9%를 기록했다. 전날 검사 건수는 5만6118건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00명(19.8%)으로 가장 많고 60대 71명(14%), 50대 62명(12.2%) 등 순이다.

서울시 재택치료 환자는 이날 0시 기준 138명 추가돼 현재 1071명이 치료 중이다. 누적은 5317명이다.

재택치료가 활성화하면서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34.8%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서울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가동률은 58.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55.3%로 집계됐다.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이 놓여져 있다. 2021.10.21/뉴스1 © News1
주요 발생원인별 현황을 보면 구로구 소재 지역아동센터 관련 14명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역학조사에서 해당 시설은 종사자와 이용자는 장시간 학습과 활동을 함께 하고, 식사 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구로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후 종사자와 이용자를 검사하고 접촉자를 분류했다. 해당 시설은 방역소독 후 28일까지 폐쇄조치했다.

용산구 직장에서도 14명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해당 시설은 지하에 위치해 자연환기가 어려웠으며 다수가 근무하는 물품보관소 내에서 거리두기가 어렵고 휴게실 등을 공동사용하며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서울시민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79.9%, 2차 접종률은 68.3%로 집계됐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이번 주말 정도에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며 “11월 초 예정된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지자체 의견 수렴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