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민 안전 위해 애써온 경찰…스스로 역량 강화해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1 11:09수정 2021-10-21 1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경찰의 날 76주년을 맞아 “추락, 화재와 같이 일상을 위협하는 현장출동과 코로나 방역까지 국민 안전을 위해 밤낮없이 애써온 우리 경찰이 든든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을 통해 “지난 4년 동안 우리 주변의 범죄가 14.2% 줄었다. 5대 강력범죄는 12.8%, 교통사고 사망자는 28.2% 감소했고, 체감안전도 조사에서도 77.7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자치경찰제 원년”이라며 “한국형 자치경찰제 도입으로 18개 시·도 자치경찰위원회가 출범해 분권과 함께 주민밀착형 풀뿌리 치안을 안착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제 경찰은 국가경찰, 수사경찰, 자치경찰의 3원 체제를 구축해 전문성을 높이고 생활 치안을 강화하고 있다”며 “경찰청 승격 30주년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 우리 경찰을 응원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이 경찰을 신뢰한다. 그만큼 경찰 스스로 더욱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아동학대와 가정폭력, 스토킹 범죄 등 사회적 약자들을 철저히 보호하고, 사이버 공간의 신종 범죄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켜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인권행동강령 또한 경찰문화로 온전히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경찰이 자긍심을 갖고 주어진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며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건강관리체계를 고도화하고 있다. 법적·제도적 보호를 통해 적극적인 임무 수행을 돕고, 안타까운 희생에 최고로 예우하겠다. 직급구조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과학치안 전담기구 설치 예산을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의 날을 맞아, 경찰 가족들께 각별히 감사드리며 국민체감 경찰개혁의 새역사를 써나가는 대한민국 경찰을 치하한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