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앞바다 9명 탄 어선 뒤집혀 모두 실종

울진=명민준 기자 , 동해=이인모 기자 입력 2021-10-21 03:00수정 2021-10-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인 3명과 외국인 6명 탑승
사고해역 파도 높아 수색 난항
뒤집힌 통발어선과 구명벌 20일 경북 울릉군 독도 북동쪽 168km 해상에서 뒤집어진 채 발견된 홍게잡이 통발어선. 사고 어선 주변에서 구명벌이 발견됐으나 선원은 발견되지 않았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경북 울릉군 독도 북동쪽 해상에서 어선 한 척이 뒤집어져 배에 타고 있던 선원 9명이 모두 실종됐다.

20일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8분경 독도 북동쪽 168km 해상에서 72t급 홍게잡이 통발어선이 전복된 것을 인근을 지나던 H상선이 발견했다.

사고 발생 지역은 한국과 일본의 중간 수역으로, H상선은 가까운 곳에 있던 일본 해상보안청 8관구에 도움을 요청한 뒤 직접 수색에 나섰다. 당시 사고 해역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된 상태여서 사고 어선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았다.

어선 주변에는 대피용 고무보트인 ‘구명벌’이 떠 있었다. 수색을 하던 H상선이 사고 해역을 2, 3차례 돌며 확인했지만 선원을 발견하지 못했다.

주요기사
낮 12시 36분경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일본 해상보안청 소속 함정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고 한국 어선인 것을 확인한 뒤 오후 2시 24분경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사고 소식을 알렸다.

사고가 난 배는 16일 오전 3시 11분경 경북 울진군 후포항에서 선장 박모 씨(62) 등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 인도네시아인 2명을 태우고 출항했다. 예정대로라면 23일 후포항으로 돌아와야 한다.

해경이 접수한 사고 선박의 마지막 위치는 19일 오후 2시 48분경 독도 북동쪽 300km 해상으로 파악됐다. 이후 사고 어선이 발견될 때까지 20시간여 사이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사고 접수 직후 5000t급과 1500t급 대형 함정을 투입했고, 특수구조대원 8명을 태운 헬기 3대 등 항공기 6대를 현장으로 급파했다. 현재 사고 해역에서는 조명탄까지 쏘며 해군과 일본 해상보안청 함정, 항공기 등이 함께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파도가 4, 5m로 높게 이는 등 풍랑특보가 내려져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선체 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며 인근 지자체와 소방당국, 해군 등에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울진군과 울진수협은 후포수협에 사고대책본부를 차렸다. 현재 한국 선원 가족들이 사고대책본부에서 구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해경은 출입국관리소를 통해 외국인 선원 가족의 연락처를 파악하고 있다.

울진=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동해=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독도#어선#전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