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먼바다 15명 탄 中어선 뒤집혀 6명 사망-실종

군산=박영민 기자 입력 2021-10-21 03:00수정 2021-10-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경, 항공기 등 투입해 9명 구조
큰 파도가 배 측면 쳐 전복된듯
전북 군산지역 해상에서 15명이 탄 중국 어선 한 척이 뒤집어져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20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5분경 어청도 남서쪽 124km 해상에서 239t 중국 어선이 전복됐다. 이 배는 두 척이 함께 조업하는 ‘쌍타망’ 어선 중 한 척이다. 당시 우리 측 허가를 받고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3000t급 함정을 급파했지만 현장에 도착했을 때 사고 선박은 배 밑창을 드러낸 상태였다. 배 측면을 큰 파도가 치면서 전복된 것으로 보인다.

해경은 같이 조업하던 어선과 해상에서 선원 8명을 구조한 뒤 밤샘 수색을 이어갔지만 파도가 높아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오전 9시 반경 사고 장소에서 3km 떨어진 해역에서 4명을 추가로 찾아냈다. 이 중 3명은 심정지 상태로 숨졌다. 오후에도 1명을 더 찾았지만 숨을 거둔 뒤였다.

해경은 사고 지점 반경 20km 해역에서 실종된 선원 2명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중국 해경선 2척도 함께 수색하고 있다.

주요기사
군산=박영민 기자 minpress@donga.com
#군산#중국 어선#전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