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를 살립시다”…트위터서 서울시 민원 인증 물결

뉴스1 입력 2021-10-20 13:17수정 2021-10-20 13: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서울 도심에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거치돼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올해 상반기 따릉이 누적 회원수가300만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21.7.26/뉴스1 © News1

서울시가 공공자전거인 ‘따릉이’ 신규 도입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서울시에 민원을 넣자는 움직임이 일어 눈길을 끈다.

따릉이는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자전거 무인 대여 시스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비대면 생활교통수단으로 시민들이 따릉이를 애용하면서, 따릉이 이용은 크게 늘어난 바 있다.

20일 트위터에는 “따릉이는 서울시민들이 제일 잘 이용하는 것 중 하나다”, “서울시에서 추진한 복지 중에 처음으로 피부에 와닿게 만족한 게 따릉이 사업”, “따릉이는 건드리지 말아달라” 등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따릉이 사업이 적자여서 신규 도입이 잠정 중단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한 트위터리안은 “(따릉이는) 적자인 게 당연하다. 흑자가 나면 세금을 써서 세금을 더 걷은 꼴이 되니까 오히려 잘못 추진된 사업”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서울시는 이와 관련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 7월부터 빅데이터 기반 따릉이 재배치 프로그램을 운영 중으로 그 효과를 모니터링 후 따릉이 적정 대수를 확인해 추가 도입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규 도입 중단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이 해명에 대해서도 “공공자전거 사업을 확대해야 할 시점에 와서 현상 유지만 하면 쇠퇴와 다름없다”, “매년 4500대씩 신규 구매하던 물량을 중단한 것을 현상 유지라고 부를 수 없다”, “노후 자전거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으면 사용자가 줄고 자연스럽게 철거의 수순으로 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결국 트위터에선 따릉이를 지키고 싶어서 서울시 응답소에 민원을 넣었다는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가입해서 민원을 쓸 수 있고, 타지역에 살아도 비회원으로 본인인증만 하면 민원을 넣을 수 있다는 설명도 함께다.

이렇게 접수된 민원은 일반적으로 7일, 법령해석을 요하는 경우 14일 이내에 처리되어야 한다.

한편 따릉이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직 중 도입됐으며, 올해 5월 이용자 300만 명을 돌파했다.

서울시의 ‘2020년 따릉이 이용 현황’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따릉이 대여 건수는 총 2370만 5000건으로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서울시민 1명당 2번 이상 따릉이를 이용한 셈이다. 하루 평균 이용자는 6만 4946명이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