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세 수위 높인 오세훈 “관리자 의무 다했나 의문”

뉴스1 입력 2021-10-20 12:09수정 2021-10-20 12: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를 준비하고 있다. . 2021.10.20/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선량한 관리자 의무를 다했는지 많은 의문이 있다”고 정조준했다.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답변보다 공세 수위를 한층 높인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 지사의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안정적인 수익을 미리 확정했다’는 주장은 달리 말하면 최대주주임에도 공사 수익을 고정하고 막대한 수익은 화천대유, 천하동인으로 갈 수 있도록 첨단 기법을 악용한 사례”라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대장동 개발 사례를 마곡지구와 비교하며 “금융기법이나 부동산 관련 매우 풍부한 경험과 정보를 갖고 있는 유능한 프로들이 설계에 개입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지사는 자꾸 본인은 큰 틀에서만 설계했다고 설명하면서 안정적으로 수익을 확보했지 않느냐, 내 의무를 다했다고 변명하는데 과연 ‘선량한 관리자로서의 의무를 다 했느냐’는 많은 의문이 있다”며 “추후 여러 조사로 밝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당 의원들은 행안위 국감에 이어 국토위도 대장동 사업이 도마에 오르자 강력 반발했다.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어제 오 시장이 경기도지사처럼 국감이 이뤄졌다”며 “이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차후 경기도 대장동 부분을 질의하려면 경기도 수원시에 가서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 시장은 1000만 시민의 대표고, 대한민국 수도의 수장인데 정치적으로 가는 것은 안 하길 바란다”며 “완전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같은당 신동근 의원도 “대장동 관련 새로운 팩트도 아니고 다 나온 내용으로 맹탕 정치 국감만 하니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한심하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오 시장도 서울시민이 바라보고 있는데 창피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반면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은 “국토위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아버님 부동산 거래까지 이야기하는데 왜 대장동 이야기를 못 하냐”며 “서울시를 이끄는 단체장에게 경기도 사례에 대해 어떤 의견인지, 서울시가 어떤 상황인지 당연히 (질의)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질문 범위와 답변 범위를 한정시키려고 하지 마라”고 덧붙였다.

송언석 의원도 “오 시장이 준비한 패널을 칭찬해줘야지 비난할 일이 아니다”며 “자꾸 발언 내용에 대해 답변을 제한하려고 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사고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