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살 엘리자베스 英여왕, ‘올해의 노인’상 수상 거절

뉴시스 입력 2021-10-20 03:41수정 2021-10-20 0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영국 잡지 ‘올디’(Oldie, 노인)가 그녀를 ‘올해의 노인’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관련 기준에 부합되지 않는다”며 정중히 거절했다.

95살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영국 국왕들 가운데 가장 오래 살았고 가장 오래 재위했다.

올디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존 메이저 전 총리,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예술가 데이비드 호크니 등 이전 수상자들에 이어 ‘올해의 노인’으로 선정했으나 여왕이 거절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대해 톰 랭-베이커 비서관을 통해 “여왕은 자신이 느끼는 나이만큼 늙었다고 믿고 있다. 그녀는 올해의 노인으로 선정될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생각하며, 더 합당한 수상자를 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올해 부군 필립공과 사별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여전히 왕실의 바쁜 일정을 지키고 있다. 그녀는 19일에도 외교관들과 청중들을 만났고 윈저성에서 세계 경제 지도자들을 위한 리셉션을 개최했다.

‘올해의 노인’ 상은 공공생활에 특별한 공헌을 한 노인에게 주어진다. 지난 4월 타계한 여왕의 남편 필립공은 90세였던 2011년 ‘올해의 노인’ 상을 받았었다.

여왕이 거절로 ‘올해의 노인’ 상은 프랑스계 미국인 배우이자 댄서인 레슬리 캐런(90)이 대신 수상했다.

[런던=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