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GBC사업때 1.7조 환수… 이재명 주장 어불성설”

이청아 기자 , 유채연 기자 입력 2021-10-20 03:00수정 2021-10-20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의혹]
이재명 “대장동 5503억 환수, 단군이래 최대”라는데…
경실련 “성남시 환수액 10% 불과”
오세훈 서울시장. 2021.9.13/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서울시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오 시장은 “골치 아프고 위험한 일은 공공이 해결해주고 돈 버는 일부터 민간이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은행은 부동산을 취득할 수 없는데 대장동 공모지침은 은행이 참여하는 구조로 짰고 건설사는 배제했다”며 “사업 구조를 짤 때부터 민간이 돈을 많이 벌도록 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다른 지방자치단체가 절대로 배워서는 안 될 사례”라며 “지자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하면 도시개발 사업은 뿌리부터 흔들릴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을 통해 5503억 원을 환수해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 사업’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사업으로 1조7000억 원을 환수했다”며 “(이 지사의 주장은)과도한 과장이고 어불성설”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대장동 개발로 얻은 이익 중 성남시가 환수한 금액은 10%인 1830억 원”이라며 “1조6000억 원가량은 민간사업자가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전날 이 지사가 경기도 국감에서 “1조 원의 이익 중 70%를 환수했다”고 한 내용을 반박한 것이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이재명#대장동 개발#5503억 환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