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 검경 회동, 갈등 봉합…“곽상도 아들 사건 즉시 송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9 19:59수정 2021-10-19 2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소속 곽상도 의원. 뉴시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직접 만나 사건 실체 규명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전담수사팀과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청사에서 만나 1시간가량 회동했다.

검찰에서는 전담수사팀 팀장을 맡은 김태훈 4차장검사(사법연수원 30기)·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연수원 33기) 등 4명이, 경찰에서는 송병일 수사부장·고석길 반부패부장 등 4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중복 수사 방지를 위한 검·경간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수시로 협의하기로 했다.

앞서 검찰은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와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의 뇌물·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도 대장동 개발에 관여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현직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사업 과정에서의 문제점을 조사해왔다.

주요기사
수사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은 유 전 사장 직무대리 휴대전화 압수수색 등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원 퇴직금’ 사건에 대한 검찰 송치 문제도 불거져 검·경 사이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검·경 사이가 삐그덕대자 대통령이 직접 봉합에 나섰다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라”고 당부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같은 날 경찰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담당 수사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검찰과 경찰은 대통령이 메시지를 내놓은 지 일주일 만에 같은 테이블에 앉았다. 경찰은 이 자리에서 검찰과의 협력을 약속하고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원 퇴직금’ 사건을 즉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