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아들 퇴직금’ 검찰 송치…검·경 논의 후 합의

뉴시스 입력 2021-10-19 18:54수정 2021-10-19 1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과 경찰이 실체 규명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은 가운데, 19일 첫 회의를 열고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 등을 검찰에 즉시 송치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의 수사 책임자들은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서울중앙지검에서 논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검찰과 경찰은 중복 수사 방지와 협력 강화를 위한 검·경 협의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수시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검찰에서 송치를 요구한 곽 의원 및 아들 관련 사건은 즉시 송치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김오수 검찰총장과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12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 수사팀에 핫라인을 구축, 수사 과정에서의 중첩이나 공백이 없게 하자는 취지다.

주요기사
검찰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등을 동시다발 압수수색했으며, 수익 구조의 설계자로 의심받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했다.

경찰도 자금흐름 등을 추적하던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으로 이첩하고 유 전 본부장의 최근 휴대전화를 확보하고 사건 관련자들의 계좌 압수수색을 발부받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다만 최근 유 전 본부장의 예전 휴대전화를 검찰이 먼저 확보한 것을 두고 ‘가로채기’라는 의혹이 나왔다. 또 곽 의원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사건에 대한 검찰 송치 문제도 불거져 검·경 사이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검찰과 경찰은 수차례 통화에도 수사에 혼선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 이날 수사가 중복되는 부분 등을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곽 의원 아들 사건 역시 검찰에서 맡아 수사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서울·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