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홍준표 “외신도 ‘비리 대선’ 꼬집어” 윤석열 “홍준표도 거기에 해당”

입력 2021-10-19 03:00업데이트 2021-10-19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주자들 4차 부울경 TV토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산=뉴시스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산=뉴시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해 구속한 건 정의의 실현이냐, 정치 보복이냐.”(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두 분의 전직 대통령을 이 잡듯이 뒤져서 (수사)한 건 아니죠.”(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대선 본경선이 시작된 이후 경쟁 주자들이 네 번째로 맞붙은 18일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서 원 전 지사는 보수 정권 대통령 수사를 주도했던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 보복’을 언급하며 공세에 나섰다. 이어 원 전 지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까지 거론하며 검찰 출신인 윤 전 총장을 압박하자, 윤 전 총장은 “(노 전 대통령) 수사를 안 한 사람이 어떻게 얘기하겠느냐”고 반박했다. 앞선 토론 과정에서 전개됐던 ‘홍준표-유승민’ 대 ‘윤석열-원희룡’ 구도와 달리 원 전 지사가 윤 전 총장을 날카롭게 몰아붙인 것.

○ 일주일 만에 깨진 ‘2 대 2 구도’

원 전 지사는 자신의 첫 주도권 토론에서부터 작심한 듯 윤 전 총장을 겨냥해 공세에 나섰다. 원 전 지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돼 임기가 보장된 기득권 카르텔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법에 따라 해야지 어떻게 내보내느냐”고 답했다.

원 전 지사가 노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자 윤 전 총장은 “전직 대통령을 그런 방식으로 (수사)하는 건 정권에 엄청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어리석은 대통령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홍준표 의원도 윤 전 총장을 거칠게 몰아세웠다. 홍 의원은 “포린폴리시와 르몽드 등 외신이 ‘한국 대선이 각종 비리 후보가 나와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처럼 돼가고 있다’고 한탄을 해놨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물러서지 않고 “그것이 홍 의원도 해당되는 것 아니냐”며 물러서지 않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홍 의원은 “왜 나를 끄집어내느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 후보 이야기인데”라고 맞받았다.





이어 홍 의원은 2018년 윤 전 총장이 주도했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사건에 대해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이 모두 대통령에게 뇌물을 줬다고 엮어서 처벌하는 것을 보고 심하다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국민에게 그런 말씀을 하시면, 서울중앙지검장이 서울지방경찰청장 특활비를 상납받으면 되겠느냐”며 “법적으로 따지는 건 정확하게 해야 한다”고 맞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13일 캠프 제주 선대위 임명식에서 했던 발언을 문제 삼으며 “본인은 2년을 털어도 나올 게 없다고 하면서 다른 후보는 터는 데 일주일도 안 걸린다고 했다. 정치 22년 하면서 이런 모욕은 처음 당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중간에 말이 잘렸는데, 다른 분들도 후보가 되면 일주일도 안 돼 (상대 진영에서) 털기 시작한다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 신변 공격 줄고 정책 공방

이날 주자들은 그동안 토론에서 개인 신상과 관련된 네거티브 공격이 과열되고 있다는 지적을 의식한 듯 앞선 토론들과 달리 경제, 복지 정책을 놓고 치열하게 맞붙었다.

원 전 지사가 ‘수소경제’를 표방하고 나선 홍 의원에게 “수소를 뭐로 만드는지 아느냐”고 묻자, 홍 의원이 “수소는 H2O 아니냐”며 당황하기도 했다. 토론 이후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몰랐다.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아는 대통령은 지구상에 없을 것”이라고 썼다.

이날 토론이 끝난 뒤 자신을 제외하고 가장 토론을 잘한 경쟁자를 꼽아 달라는 사회자의 공통 질문에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을, 홍 의원은 원 전 지사를 꼽았다. 원 전 지사와 유 전 의원은 나머지 세 명 모두에게 공을 돌렸다. 유 전 의원이 “윤 후보의 토론 실력이 갈수록 느는 거 같아 흥미진진하다”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실력을) 늘게 만들어주시지 않았느냐”며 화답하기도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