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관중 살리자” 그라운드서 움직였다

김동욱 기자 입력 2021-10-19 03:00수정 2021-10-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트넘-뉴캐슬전 25분간 중단
레길론, 주심에 알려 응급처치
경기 도중 주심에게 다가가 관중석을 가리키고 있는 세르히오 레길론(오른쪽). 사진 출처 토트넘 트위터
“축구보다 중요한 게 있죠. 빨리 낫길 빕니다.”

18일 토트넘과 뉴캐슬의 경기 도중 25분간 경기가 중단됐다. 토트넘이 2-1로 앞선 전반 40분 손흥민(토트넘)이 코너킥을 준비하려던 순간 같은 팀의 세르히오 레길론이 주심에게 다가가 관중석을 손으로 가리키며 무언가를 말했다. 경기장을 찾은 한 관중이 쓰러진 것을 본 뒤 이를 알린 것. 이어 에릭 다이어가 벤치로 달려가 의료진에게 응급처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주심은 경기 중단을 선언했고,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향했다. 경기는 약 25분 뒤 속개됐다.

긴급히 심폐소생술을 받은 관중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뒤 레길론과 다이어는 중계 방송사로부터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맨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레길론은 경기 뒤 “승점 3을 따면 행복하겠지만 오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쓰러진 관중의 건강이었다”며 “그가 다시 안정을 찾아 정말 다행이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주요기사

#관중#토트넘#코너킥#심폐소생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