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3번째 ‘벌금 24배’…60대에 1200만원 선고

뉴스1 입력 2021-10-18 14:27수정 2021-10-18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음주운전 전력이 있는 60대가 14년 후 다시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되자 법원에서 벌금을 24배 높게 부과했다.

창원지법 형사4단독 안좌진 판사는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4)에게 벌금 1200만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26일 심야시간 경남 김해시 내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 앞 도로에서 약 100m 구간을 술에 취한 상태로 EQ900 차량을 운전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081%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주요기사
앞서 A씨는 2007년 4월에도 창원지법에서 같은 혐의인 음주운전으로 벌금 5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바 있다.

안 판사는 “이미 2회의 음주운전 범죄전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범행에 이른 점, 음주운전을 하다가 주차돼 있던 차량을 충격하는 사고를 발생시키기도 한 점, 다시는 재범하지 않을 것임을 다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창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