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화천대유 주인이면 강아지에 돈주지 곽 아들 줬겠냐”

뉴스1 입력 2021-10-18 11:09수정 2021-10-18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증인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에게는 한푼도 줄 수 없는거 아니냐”며 대장동게이트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의 위법 사항과 의혹들을 제기하자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이 LH 국정감사에서 압력을 넣어 (공공개발을) 포기 시키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저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개발이익 100%를 환수하려 했는데 그걸 못하게 막아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것이 이 사건의 진실이다”라고 말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지사는 “제가 1~3심, 헌법재판소 헌법소원까지 다섯 번 재판을 했는데 선임한 변호사는 개인 4명, 법무법인 6명 등 14명”이라며 “변호사비는 농협과 삼성증권계좌로 2억6000만원 조금 넘는 금액을 송금했다. 이 금액도 제겐 부담스러웠는데 효성의 400억원 변호사비와 비교하는 건 옳지 않다”고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