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대장동 부실 수사 김오수, 직무유기 감찰해야”

뉴시스 입력 2021-10-17 09:14수정 2021-10-17 0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부실 수사를 하고 있다”며 “김오수 검찰총장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17일 논평을 내고 “검찰 지도부가 이재명 후보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국민의 의심이 커지고 있다”며 “법무부가 정상이라면 김 총장과 이 지검장을 감찰해야 한다. 그러나 검찰 지도부와 한통속이란 이야기를 듣는 박범계 장관이 버티고 있으니 부실 수사 감찰이란 정상 기능의 작동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 압수수색 대상에서 시장실을 빼놓은 것을 두고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을 설계한 이 후보의 배임 혐의 등이 드러나 이 후보가 추락하는 걸 어떻게든 막아보겠다는 속셈”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시장실은 빼놓고 아랫사람들의 사무실만 뒤졌으니 맹탕 압수수색 아닌가”라며 “이는 꼬리를 자르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이 후보의 발뺌 작전을 거들고, 몸통으로 지목된 이 후보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것이니, 검찰이 욕을 백번 먹어도 싸다”고 했다. 또 이 실장은 김 총장과 이 지검장이 각각 송영길 민주당 대표, 박범계 법무장관관 고교 동문이라는 점을 짚으며 “검찰 수사가 왜 이리 흐리멍텅하고 엉망인지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정권 교체만이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을 바로잡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권력의 어떤 압박에도 굴하지 않고 성역없는 수사로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고자 했던 윤석열 후보가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다면 정권교체와 나라의 정상화는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