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스타벅스 때문에 쿠바에 갔지 뭐야

동아일보 입력 2021-10-16 03:00수정 2021-10-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성현 지음·지성사
“그럼 스타벅스 생기기 전에 무조건 가자.”

우리가 생각했던 쿠바는 스타벅스가 없는 국가이니까, 지금 아니면 쿠바 고유의 모습을 볼 수 없으리란 조바심에

휩싸였다. 내가 돈 벌고 마음의 여유를 만들고 사치를 누릴 준비를 할 때까지 스타벅스는 기다려 주지 않을 것 같았다.

언제든 쿠바에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을 것만 같았고, 나는 스타벅스가 있는 쿠바는 가고 싶지 않았다.

주요기사
20대의 끝자락에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훌쩍 쿠바로 떠난 한 청년의 여행기.
#스타벅스 쿠바#여행기#박성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