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이 된 개미들 빚투, 이달 반대매매 벌써 2000억

뉴시스 입력 2021-10-15 12:00수정 2021-10-15 12: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융당국이 ‘빚투’에 대해 경고음을 냈던 것이 현실화 됐다. 이달에만 벌써 2000억원 가까이 반대매매가 나타났다. 특히 일평균 기준으로 가장 높은 반대매매가 나오고 있어 개미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실제 반대매매 금액은 1943억3100만원으로 집계됐다.

위탁매매 미수금은 증거금 비율에 따라 보유한 현금보다 더 많이 매수한 주식 매수 대금을 의미한다. 위탁매매 미수금 관련 반대매매는 미수금으로 주식을 산 개인투자자들 가운데 반대매매를 당한 규모를 뜻한다. 반대매매는 미수금을 상한기간 내에 갚지 못하거나 주가가 하락해 갚기 어렵다는 판단이 서면 강제로 매도되는 것이다.

이같은 빚투는 지난해 주식시장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신용거래융자 규모는 9조2000억원 규모였으나 지난해말 19조원 수준으로 크게 늘어났고 올해에는 연초 20조원을 돌파한데 지난 8월에는 25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로 인해 금융당국은 연일 빚투에 대한 경고음을 내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27일 소비자 경보를 발령하고 증권사 리스크담당임원(CRO) 회의 등을 통해 빚투 자제와 신용공여 한도 관리를 당부했다. 금리 인상 이슈로 증시의 유동성 공급이 꺾이고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금융당국의 경고는 현실이 됐다. 이달 코스피 3000선이 붕괴되면서 반대매매가 늘어난 것이다. 코스피가 3000선이 붕괴된 다음날인 6일 위탁매매 미수금 관련 실제 반대매매는 393억원을 기록해 지난 2011년 이후 일일 반대매매 금액이 2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또 지난달말 25조원에 가까웠던 신용거래융자는 이달 2조원 넘게 줄어 현재 22조8970억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대매매의 영향이라는 것이 금융투자업계의 분석이다.

증시 하락으로 일평균 반대매매 규모도 최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달 일 평균 반대매매 규모는 277억원으로 가장 높다. 올해 월간 기준 일평균 반대매매액은 1월 229억원, 2월 225억원, 3월 195억원, 4월 185억원, 5월 244억원, 6월 191억원, 7월 190억원, 8월 229억원 수준이었고, 지난달 일 평균 반대매매액액은 187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높은 이자에도 단타를 하기 위한 투자자들의 움직임으로 인해 빚투의 인기가 너무 높았다”면서 “이달 증시의 변동성이 높아 반대매매 규모도 많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