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부, 화이자 ‘부스터 샷’…이달 말 해외순방 고려

뉴시스 입력 2021-10-15 09:28수정 2021-10-15 0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오전 9시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받았다.

앞서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3월23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예방접종을 한 데 이어, 지난 4월30일 같은 AZ 백신으로 2차 예방접종을 한 바 있다.

질병당국은 지난 12일부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중 기본접종 완료 후 6개월(180일)이 지난 이들을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시작했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고위험군은 접종완료 6개월이 지난 인원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받아 오는 25일부터 추가접종을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다만 국외 출국으로 6개월 이후 접종이 어렵거나, 감염 예방을 위해 출국 전 추가접종이 필요한 경우는 6개월 이전에도 접종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달 말 예정된 해외 순방을 위해 추가접종을 받았다. 순방에 참여하는 수행단도 이날과 오는 18일에 추가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한편 추가접종은 화이자 백신으로 예방접종센터, 위탁의료기관 등에서만 이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기존 1·2차 접종기관이었던 종로구보건소가 아닌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을 받게 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