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고양이 눈]“술길 싫어요. 숲길 좋아요.”

입력 2021-10-15 03:00업데이트 2021-10-15 03: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의 핫플레이스 경의선 철길이 이어지는 연남동 주민들의 바람입니다. 숲길을 술길로 만드는 취객에 지쳤나 봅니다. 코로나19도 그렇지만 숲길에서 거대한 술판이 열리는 건 어울리지 않네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