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인큐베이터에 있던 둘째 지금은 건강” 고백

뉴스1 입력 2021-10-14 22:14수정 2021-10-14 22: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라디오스타’ 김구라가 최근 둘째 출산 소식을 전했을 당시 주위의 반응과 아이의 건강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스트릿 우먼 파이팅’ 특집을 꾸몄다.

이날 김민경은 오랜 무명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제가 무명이 길었으니까 점을 많이 보러 다녔다”며 “그때마다 마흔에 잘 된다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은 인터넷으로도 점을 보는데 40대에 성욕이 폭발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사람이 원래 성욕이 있는데 그게 다른 의미로는 성공욕”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성욕이 왕성하다는 얘기는 정신, 육체가 활기차다는 거니까 그게 곧 성공이라는 식으로 명리학 보시는 분들이 많이 얘기하신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그러자 김구라와 절친한 조혜련은 “김구라씨도 그렇게 성공한 거냐”며 최근 김구라가 늦둥이 아빠가 된 사실을 언급했다. 이를 들은 MC 유세윤은 “늦었지만 축하드린다”고 말했고, 출연진도 일제히 김구라가 둘째 출산 소식을 전한 것을 축하했다.

김구라는 “제가 많은 축하 문자를 받았다”며 “문자 80통을 받았는데 안영미는 ‘핵소름’이라고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축하 고마워, 그런데 소름 끼칠 일은 아니지 않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안영미는 “너무 놀랐고 좋았다”고 답했다.

조혜련은 김구라의 출산 소식을 몰랐다며 “난 ‘찐친’이라 생각하는데”라고 말하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는 “상황이 그렇지 않았다”며 “(아이가) 인큐베이터(보육기)에 두달 있어서 얘길 안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은 건강하다”고 덧붙였다.

신봉선은 김구라에게 “안영미씨가 임신을 하고 싶어하는데 비법 없냐”고 묻는가 하면, 조혜련은 “셋째는 안 갖는 거냐”는 질문으로 김구라를 당황하게 했다. 신봉선은 김구라에 대해 “정자왕이시다”라고 말하며 지난 2005년 그가 ‘비타민’에서 정자왕으로 언급됐던 것을 말했고, “왕은 왕”이라며 “부자가 망해도 3년 간다더니”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앞서 김구라는 최근 추석 연휴 전 둘째를 출산했다. 김구라는 1970년생으로 우리 나이 52세에 늦둥이를 품에 안아 많은 축하를 받았다. 지난해 김구라는 별도의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연인과 혼인신고를 하고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아내는 김구라보다 12세 연하로, 김구라의 아들인 그리도 아버지의 재혼에 대해 긍정적인 사견을 밝히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