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전시회 갔을 뿐인데…소속사 “열애설 사실무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4 16:18수정 2021-10-14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해외의 다양한 사이트로부터 ‘잘 생긴 남자’ 1위에 연이어 꼽혔다. 스포츠동아DB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뷔가 때아닌 열애설이 났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의 딸과 열애 중이라는 루머가 퍼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뷔가 전 회장의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13일 전시회를 관람했고 이 자리에는 전 회장의 딸도 동석했다고 하며 열애설을 제기했다. 또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는 팔찌가 전 씨가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이 루머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하이브 측은 “최 이사장의 가족과 뷔는 지인 관계일 뿐”이라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주요기사
뷔는 13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했다. 뷔는 마스크를 한 채 전시를 관람했지만 많은 이들이 뷔를 알아보고 그를 봤다는 목격담을 쏟아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