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명 당했다…전 객실 ‘몰카’ 심은 양평 공포의 모텔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4 15:22수정 2021-10-14 15: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gettyimagesbank)
경기도 양평의 한 5층짜리 모텔 전체 객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모텔 직원이 결탁해 저지른 범행에 6개월 넘는 기간 동안 투숙객 수백 명이 당했다고 한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로 4명을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객실 20여 곳에 렌즈 지름 1㎜에 불과한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6개월 이상 투숙객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일당 중엔 모텔 관계자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당초 몰카범들은 손님을 가장해 모텔에 투숙한 뒤 카메라를 설치하고 나오는 방식을 썼지만, 일일이 설치하는 데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자 아예 모텔 직원을 매수해 전 객실에 한꺼번에 설치하는 대담한 방법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한두 곳에 몰카를 심는 것이 아니라 아예 객실 전체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다.

몰카 피해자는 수백 명에 달하고, 투숙객을 상대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금품을 뜯어내려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