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임신~출산 돌봄”, 洪 “여성 유연근무기업”, 劉 “무제한 난임책임제”, 元 “성범죄 근절기구”

강경석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3: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성 표심 잡기 공약 발표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당 지지 기반이 취약한 2030세대 여성을 겨냥한 맞춤형 공약을 제시하며 여성 표심 잡기에 나서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출산 준비부터 산후 조리까지 국가가 책임을 나누고, 임신, 출산 전 여성에 대한 건강검진을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소득 수준에 따라 모든 출산 가정에 바우처를 제공해 국가가 지원하는 신생아 돌봄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건강보험을 적용해 자궁 및 유방 검진을 받을 수 있게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홍준표 의원은 “페미니즘에서 휴머니즘, 패밀리즘”이라는 가치를 내걸고 ‘출산,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 대한 지원 강화’를 공약했다. 기업들이 여성들에게 유연한 근로 환경을 조성하도록 하고 이를 성실하게 이행하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것. 성범죄 근절을 위해 화학적 거세 집행 강화를 내걸기도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무제한 국가난임책임제를 시행하겠다”고 공약했다. 난임치료비 전액을 국가가 지원하고, 소득 기준, 횟수 제한, 결혼 유무 등 현재의 난임치료 지원 조건을 모두 폐지해 지원 폭을 크게 늘리겠다는 내용이다. 난자·정자 냉동 관련 비용 역시 최대 10년간 국가가 무상지원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여성안전 국가찬스’ 공약을 통해 성범죄 관련 법과 제도를 피해자 중심으로 재설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미래 기술을 여성 안전을 확보하는 데 활용해 성범죄 피해에 대한 공포를 없애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데이트폭력방지법을 제정하겠다”고도 강조했다.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독립기구를 설치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여성 표심#공약#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