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좌우풀백 약점 노린 이란, 후반 파상공세 무서웠다

유재영 기자 , 김동욱 기자 입력 2021-10-14 03:00수정 2021-10-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타르월드컵 예선 이란전 1-1
손흥민 2경기 연속골 빛났지만, 쉽게 뚫린 수비는 여전히 숙제
공격가담 후 빠른 수비 복귀 절실… 유럽팀들 풀백 자원 영입 공들여
손흥민(아래)이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란과의 4차전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3분 이재성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등 뒤로 달려가 골을 넣은 뒤 황의조를 등에 업고 자신의 전매특허인 카메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숙제도 안았지만 소득도 있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13일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 끝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란과의 4차전에서 후반 3분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지만 후반 31분 동점골을 허용해 1-1로 비겼다. 2승 2무(승점 8)를 기록한 한국은 이란(3승 1무·승점 10)에 이어 조 2위를 유지했다.

○ 좌우 측면 수비수 활동량 아쉬워


결과는 무승부였지만 역전패를 당할 수도 있었다. 후반 초반부터 이란의 파상 공세에 수비가 무너졌다. 이란은 좌우 측면을 쉽게 밀고 들어오면서 동점골을 얻고 골대를 두 번이나 맞혔다.

좌우 측면 수비수(풀백)인 홍철(울산)과 이용(전북)이 공수에서 전반적으로 무기력했다. 홍철은 후반 20분 페널티 지역 박스 왼쪽 측면에서 상대 움직임을 서서 보고만 있다가 알리레자 자한바흐슈(페예노르트)와 메흐디 타레미(포르투)에게 연이어 치명적인 돌파를 허용했다. 35세의 이용도 후반 들어 공수 전환 속도가 현저히 떨어졌다. 공격 가담 뒤 수비 위치로 제때 돌아오지 못하자 동료들이 “빨리 내려와”라고 외치는 장면이 연이어 중계에 잡히기도 했다. 중앙 수비수들과 미드필더인 정우영(알사드) 황인범(루빈 카잔)의 수비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었다.

현대 축구에서 포백 수비 라인의 풀백은 수비뿐 아니라 과감한 공격 침투에 골도 적극적으로 노린다. 이 때문에 유럽 빅리그 정상권 팀들은 기동력이 좋고 활동량이 많은 풀백 자원 영입과 발굴에 적극적이다.

주요기사
현재 대표팀 풀백 자원은 30대인 이용과 홍철을 비롯해 김진수(전북) 강상우(포항) 김태환(울산) 정도다. 강상우와 김태환은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큰 경기에서 자신 있게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김문환(LA FC)은 벤투 감독이 최종 예선 3, 4차전 엔트리에 뽑지 않았다. 남은 최종 예선에서도 플랜 B 가동을 기대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 손흥민 3년 만에 A매치 연속골


손흥민의 공격 본능이 살아난 것은 큰 소득이었다. 9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이라크와의 1차전(0-0·무)을 마친 뒤 손흥민은 “슈팅 수가 적은 건 맞다. 승리하려면 골이 필요하다. 욕심을 내겠다”고 말했다. 당시 손흥민은 A매치에서 약 2년 동안 필드골을 기록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2차 예선 때는 물론이고 최종예선에서도 손흥민은 본인이 직접 골을 넣기보다 동료들에게 골 기회를 만들어주는 모습을 많이 보였다. 이 때문에 ‘이타적인 플레이’를 한다는 비난 아닌 비난도 들었다.

그랬던 손흥민이 이란전에서 후반 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란 방문경기에서 한국 선수가 골을 터뜨린 것은 1977년 이영무(2골·2-2·무)와 2009년 박지성(1-1·무) 이후 손흥민이 세 번째이자 12년 만이다.

이란전을 포함해 최근 2경기에서 손흥민의 슈팅 수는 확연히 늘었다. 손흥민은 1차전에서 슈팅 2개에 유효슈팅은 한 개도 없었다. 하지만 시리아와의 3차전(2-1·승)과 이란과의 4차전(1-1·무)에서 손흥민은 각각 8개, 5개의 슈팅을 시도했다. 그리고 2골을 기록하며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손흥민은 경기 뒤 “동료들이 편안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도와준다. 문전에서 ‘때려라!’고 얘기해 주는 것 등이 도움이 된다”며 “오늘 골 같은 경우에는 상황을 매우 좋게 만들어줬기 때문에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손흥민#이란#월드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