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 “‘운동뚱 덕분에 인생 바뀌어…매달 광고 하나씩 찍는다”

뉴스1 입력 2021-10-13 13:47수정 2021-10-13 1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태릉이 놓친 인재’로 불리는 개그우먼 김민경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운동뚱’ 덕분에 인생이 바뀌었다”고 고백한다. 또한 김민경은 40tp에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었던 비결부터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 간 치열한 신경전 고백까지 차진 입담을 자랑해 수요일 밤을 웃음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13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개그우먼 4인방 조혜련, 신봉선, 김민경, 오나미와 함께하는 ‘스트릿 우먼 파이팅’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민경은 자신의 최고 히트작 ‘맛있는 녀석들’을 거쳐 최근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과 ‘골 때리는 그녀들’ 등에서 활약, 빛나는 예능감은 물론 어떤 종목이든 거뜬하게 해내는 운동 신경으로 ‘태릉이 놓친 인재’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김민경은 운동의 ‘운’자도 싫어할 만큼 운동을 안 했던 자신이 ‘운동뚱’으로 거듭난 비화를 들려줘 현장을 초토화한다. 이어 그는 “‘운동뚱’ 덕분에 인생이 바뀌었다. 매달 하나씩 광고를 찍고 있다”며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소감을 솔직 고백한다.

주요기사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도 타고난 신체 능력과 감각을 자랑 중인 김민경은 FC 개벤져스의 ‘득점 탱크’로 활약 중인 비결로 ‘하체’를 꼽는다. 특히 그는 레그프레스로 340kg까지 거뜬히 들어 올린 ‘모태 근수저’임을 인증하며 놀라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어 김민경은 FC 개벤져스 황선홍 감독에게 세리머니를 거부당한 순간을 회상한다. 카리스마 황감독도 “오지 말라”고 외치며 뒷걸음질 치게 만든 세리머니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김민경은 히트작 ‘맛있는 녀석들’ 촬영 비화도 거침없이 들려준다. 그는 “‘맛있는 녀석들’ 멤버들끼리 ‘이것’ 신경전이 치열하다”고 깜짝 고백, 카메라에 담기지 않는 치열한 자리 전쟁을 폭로한다. 또 김민경은 ‘맛있는 녀석들’ 촬영장에서 죄를 지었다고 고해성사한다. ‘살의마’라는 예상 못 한 죄목 고백에 현장이 초토화됐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현재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민경은 개그우먼이 되기 위해 7년간 준비했고 개그우먼이 된 후에도 오랜 무명 시간을 겪었다고. 김민경은 또래보다 늦은 데뷔와 긴 무명 생활에도 ‘이것’ 때문에 오직 40세만 바라보며 인내했다고 밝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더불어 김민경은 ‘개그콘서트’ 시절 겪은 남다른 고충을 회상, 의상 속 이름표 때문에 당황했던 사연을 공개해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김민경의 늦깎이 데뷔에서 CF 대세까지 등극한 성장 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