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빨라지나…정부 “방역 안정되면 일상회복 당겨질 것”

김소영 기자 , 유근형 기자 입력 2021-10-12 17:58수정 2021-10-12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드 코로나 체계전환 전 마지막 거리두기 조정 결과 발표를 앞둔 12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어느정도 활기를 되찾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맞춰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시작 시점의 조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방역이 안정적으로 이뤄져 확진자가 줄어들면 당초 예상한 11월 9일에서 앞당길 수 있다는 것이다. 위드 코로나 전환에 앞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안에는 ‘백신 인센티브’ 추가 확대 조치가 반영될 전망이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김부겸 국무총리는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달 방역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된다면 국민들께서 염원하시는 일상 회복이 좀 더 앞당겨질 수 있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의 고통을 조금 더 덜어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가장 중요한 건 접종률이다. 12일 오후 1시 기준으로 국내 1차 접종률은 78.0%, 접종 완료율은 60.2%다. 정부는 이 속도대로라면 25일 전후로 ‘전 국민 70% 접종 완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관계자는 “접종 완료율 70%가 예상보다 앞당겨지면 위드 코로나 전환도 그만큼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위드 코로나의 구체적인 방향과 세부 방안을 논의할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는 13일 첫 회의를 연다.

18일부터 적용될 새 거리 두기 조정안은 15일 발표된다. 위드 코로나 전환을 위해 백신 인센티브가 확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위드 코로나 전환 시 접종자를 대상으로 식당 등의 이용시간을 오후 10시에서 자정으로 연장하는 방안을 제안할 방침이다.

정부는 베트남과 태국에 각각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10만 회분과 45만 회분을 공여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이 다른 나라에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는 건 처음이다. 중수본 측은 “현재 국내에 도입됐거나 도입이 예정된 물량으로도 국내 접종 일정에 차질이 없다”고 밝혔다. 국내 처음으로 이날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추가 접종(부스터샷)도 시작됐다.

주요기사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