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어린이에게 투명마스크를…“입 모양 보며 말 배워”

뉴시스 입력 2021-10-12 11:12수정 2021-10-12 11: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어린이들에게 ‘투명 마스크’를 제공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의 4살 어린이가 ‘사과’라는 단어를 ‘아…과’라고 발음한다고 한다”며 “영유아들은 입 모양을 보면서 말을 배우고, 이에 따라 정서와 지능이 발달하는데, 모두 마스크를 쓰고 사는 세상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말을 배울 기회를 놓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영유아 언어능력과 지능의 감퇴, 초중고생 학력 격차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영유아에 대해서는 IQ와 EQ에 대한 전수 검사가 필요하다. 초·중·고 모든 학생에 대해서는 학업성취 평가가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투명 마스크의 가격은 개당 9000원∼1만 원이라고 한다. 투명 마스크를 가정과 어린이집에 부담지우지 말고, 정부와 지자체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며 “투명 마스크를 보조 수단으로 잘 활용하면서도, 코로나19 감염을 차단하는 방법에 대한 연구와 실험이 병행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는 “정부여당은 ‘돈이 없어서’라는 핑계는 대지 말기를 바란다”며 “교육청에 주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올해 59조6000억 원이다. 쓰고 또 써도 다 쓰지 못하고 남는 예산만 매년 1조8000억 원”이라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