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교수회 “김건희 논문 대응방안, 13일까지 결선투표”

이소연 기자 입력 2021-10-11 03:00수정 2021-10-11 0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투표결과 ‘적극대응’ ‘비대응’ 비슷
학생들은 94%가 “논문 재조사 촉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국민대가 재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는 학내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앞서 학교 측은 표절 의혹이 제기된 시점이 규정된 기한을 경과해 조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대 교수회는 김 씨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대응 방안을 두고 총투표를 한 결과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38.6%(114명)로 가장 많았다고 10일 밝혔다.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한 교수 역시 36.9%(109명)에 달해 교수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교수회 관계자는 “적극 대응과 비대응 방침을 놓고 13일까지 결선 투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표는 지난달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가 김 씨 논문 의혹에 대한 예비조사위원회를 거쳐 검증 불가 방침을 내리자 교수들이 대응에 나선 것이다. 국민대는 김 씨의 2008년 박사학위 논문 관련 표절 의혹이 제기되자 8월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예비조사를 마친 지난달 10일 “위원회 부칙에 따르면 2012년 8월 이전에 게재된 논문은 연구 부정행위가 있더라도 논문 게재 시점에서 만 5년이 지나 제보가 접수되면 다루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김 씨 논문은) 검증 시효가 지나 위원회에선 본조사를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가 2011년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을 개정해 당초 5년이던 연구 부정행위 검증 시효를 폐지하도록 각 대학에 권고한 것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학교 안팎에서 나왔다. 국민대는 “교육부 지침은 권고 사항이며, 각 대학마다 부칙 등을 통해 자율적인 조사 권한과 규정을 두고 있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재학생들도 반발하고 있다. 국민대 총학생회가 3∼7일 온라인으로 총투표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4.4%(5609명)가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대해 재조사를 촉구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윤석열 부인#논문 표절 의혹#국민대 교수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