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李 범죄공동체” 저격…윤석열 “우리 깐부 아닌가요”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0 10:20수정 2021-10-10 1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 전 총장을 ‘범죄공동체’라며 싸잡아 비판한 홍준표 의원을 향해 “홍 선배님, 우리는 깐부 아니냐”라며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좀 지나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우리 정치가 국민 앞에 이 정도 모습밖에 보여드릴 수 없는 것인지. 참 여러 감정이 얽혀 마음이 복잡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라의 미래가 걸려 있는 대통령 선거고 개인적으로 자신의 전 인생을 건 승부인 만큼 선거전이 갈수록 치열할 수밖에 없다는 것 왜 모르겠는가”라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경쟁은 본선 승리를 위한 과정이다. 아무리 치열하게 경쟁을 하더라도 경선이 끝나면 정권교체를 위해 함께 어깨를 걸고 나가야 하는 동지들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유행하는 ‘오징어게임’에 나오는 말로 깐부. 우리 깐부 아닌가요”라고 적었다. ‘깐부’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말로, 어떤 게임이나 놀이를 할때 같은 편을 칭하는 속어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우리가 한 팀이 되어 정권교체를 위해 뛰어야 할 날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지금 우리가 주고받는 말들이 훗날 단합에 걸림돌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치열하게 경쟁은 하되 품격 있게, 동지임을 잊지 말고 과거에서 빠져나와 미래로 향하자”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


앞서 홍 의원은 지난 9일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당의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조사받아야 하고, 야당 주요 후보도 장모와 부인, 본인 전부 조사를 해서 자칫하면 감옥에 가야 할 그런 범죄 공동체가 됐다”며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을 한데 묶어 비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