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김은희 작가 “매번 죽이는 얘기, 이번엔 살리는 얘기”

뉴시스 입력 2021-10-08 04:32수정 2021-10-08 04: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은희 작가가 방송을 앞둔 tvN 15주년 특별기획 드라마 ‘지리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 작가는 8일 tvN를 통해 “‘지리산에 대한 아이템은 몇 년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싸인‘ ’시그널‘ ’킹덤‘으로 유명한 그녀는 “매번 죽이는 이야기만 하다 보니 저 자체도 힐링을 받고 싶었다. 그래서 누군가를 살리는 지리산 레인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전지현·주지훈 캐스팅 라인업에 대해서는 “두 배우에게 산과 등산을 좋아하는지 같은 이야기들을 사전에 조금씩 했던 것 같다”면서 “두 분 모두 흔쾌히 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고마워했다.

주요기사
’지리산‘은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오는 23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