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의 가을이 밝았다…양키스·보스턴 라이벌전으로 시작

뉴시스 입력 2021-10-05 15:46수정 2021-10-05 15: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1 메이저리그(MLB) 가을잔치가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 레드삭스의 전통적인 라이벌전으로 서막을 알린다.

양키스와 보스턴은 6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지면 내일이 없는 단판 승부다. 둘 중 한 팀은 단 한 경기로 2021년의 가을을 마쳐야 한다.

보스턴과 양키스는 나란히 정규시즌을 92승70패로 끝내며 가을잔치에 합류했다. 류현진이 속한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끝까지 추격했지만 끝내 와일드카드 1~2위를 내주지 않았다. 시즌 성적에서 앞선 보스턴이 홈에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갖게 됐다.

주요기사
두 팀의 포스트시즌 격돌은 이번이 5번째다. 라이벌답게 시리즈 전적은 2승2패로 팽팽하다. 세부 전적은 양키스가 12승11패로 앞서지만 최근 8경기에서는 보스턴이 7경기를 이겼다.

양키스는 에이스 게릿 콜을 선발로 예고했다. 콜은 올해 16승(8패)으로 AL 다승왕을 차지했다. 이에 맞선 보스턴은 11승(9패) 투수 나단 에오발디를 내세웠다. 한 경기로 운명이 결정되는 만큼 정확한 타이밍의 투수 교체와 전략이 특히 중요하다.

양키스 외야수 애런 저지는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했고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은 “펜웨이 파크를 집처럼 여길 수 있도록 팬들이 도와줄 것”이라고 성원을 청했다.

김광현이 속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하루 뒤인 7일 LA 다저스와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마주한다.

다저스는 106승(56패)을 찍고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107승55패)에게 밀려 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밀렸다. 김광현은 불펜 투수로 다저스전에 대기할 전망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이 끝나면 비로소 8개팀이 남는 익숙한 대진이 완성된다.

AL 디비전시리즈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시카고 화이트삭스, 탬파베이 레이스-보스턴 or 양키스의 일전으로 압축됐다. NL 디비전시리즈에서는 밀워키 브루어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샌프란시스코와 다저스 또는 세인트루이스가 맞붙는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광현과 최지만(탬파베이)이 올해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겨냥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