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만명 ‘재택치료 모니터링 → 통원치료’ 시스템 구축해야

김소영 기자 , 조건희 기자 입력 2021-10-04 03:00수정 2021-10-04 0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드 코로나 한달 앞으로]
〈2〉입원 대신 재택치료로 대응 전환

6132명.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재택치료’를 받은 확진자 수다. 지금까지 국내 누적 확진자(약 31만 명)를 감안하면 겨우 2% 정도다. 하지만 11월 초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가 시작되면 재택치료 대상자는 크게 늘어날 수밖에 없다. 현재 3만 명 안팎인 격리 치료 대상자의 상당수가 집에 머물게 된다. 일부 전문가들은 위드 코로나 이후 하루 확진자가 최대 1만 명까지 늘어나면 재택치료 대상자가 최대 1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재택치료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면 위드 코로나 자체가 흔들릴 수밖에 없다.

○ 통원치료시설은 아직 한 곳뿐
안전한 재택치료를 하려면 대상자가 집에 머물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날 때 대면진료를 받고 다시 귀가하는 게 가능해야 한다. 그런데 이들이 통원치료를 받을 수 있는 전용 의료시설은 아직 경기 수원시에 있는 단기진료센터 한 곳뿐이다.

경기도가 8억 원을 들여 만든 이곳은 지난달 문을 열었다. 서울시도 5일 재택치료자에게 대면진료를 제공하는 시설을 개소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비수도권은 관련 시설 설치를 아직 준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재택치료자가 많지 않아 설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데다 예산 부족 문제도 있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지역별로 별도 시설을 만들지 않더라도, 기존 시설을 활용해서라도 재택치료하는 이들의 대면진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정부는 지난달 재택치료 대상자를 기존의 미성년자와 그 보호자에서 입원할 필요가 없는 경증·무증상 확진자로 늘렸다. 위드 코로나 전환 전부터 재택치료 대상자 수가 급증할 수 있다는 뜻이다. 천은미 이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기존 생활치료센터의 일부를 대면 진료하는 공간으로 바꾸고 만약 필요하다면 이곳에서 항체치료제 등을 투약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모니터링·진료 인력 확충 시급

재택치료가 안착되려면 대상자의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관찰하는 일이 중요하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별로 지역 내 의료기관과 협력해 전담팀을 꾸리거나, 24시간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지정해 재택치료자 건강상태를 비대면으로 살필 방침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인력이 크게 부족하다. 보건소 등 현장 인력은 이미 ‘번아웃(burnout·소진)’ 상태다. 부산의 한 보건소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등으로 업무 부담이 폭증한 상태라 도저히 추가 업무를 할 여유가 없다”고 토로했다. 전북의 한 보건소장은 “인력도 없고 재택치료를 해본 경험도 없어 난감하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가장 먼저 재택치료를 확대 시행한 경기도는 지역 의료기관 8곳과 협력해 해당 기관 의사 18명을 확보했다. 도 차원에서 간호사 29명을 고용했다. 임승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장(경기도 코로나19 홈케어 운영단장)은 “재택치료자 이송이나 방역물품 배송, 폐기물 처리 등의 업무를 민간과 적극 협력한다면 현장의 부담을 추가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구급차도 부족, 대체 이송수단 필요
재택치료자가 이용하는 교통수단도 문제가 된다. 현재 재택치료자가 통원치료를 받으러 갈 때는 구급차를 탄다. 전국의 119구급차는 지난해 말 기준 1558대다. 앞으로 재택치료 대상자가 크게 늘어나면 구급차가 부족해지거나 또 다른 응급 상황 출동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재택치료 도입 초기에 구급차 등을 활용하고, 장기적으론 환기와 소독을 강화한 ‘방역택시’나 자가용 이용을 허용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탁 순천향대 부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궁극적으로는 코로나19 재택치료 환자가 스스로 병원으로 이동해 진료받는 게 ‘위드 코로나’”라며 “이를 위해선 사회적 합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
#위드코로나#재택치료#재택치료 시스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