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부인 논문, 교육부서 재조사하라”

최예나 기자 입력 2021-10-02 03:00수정 2021-10-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은혜 “엄중한 사항임을 알아” 1일 열린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서울대에서 직위해제된 후 약 5600만 원의 급여를 수령한 것에 대해 “수업이나 연구활동이 전혀 없는데도 무위도식하며 수천만 원의 봉급을 받는 건 반칙이고, 특권이고, 불공정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서울대 행정에 근거해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수업하지 않고 급여를 받은 건 합당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대학 동문과 구성원, 시민 등이 철저히 조사하라고 시위하고 있다”며 “교육부가 직접 재조사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유 부총리는 “매우 중요하고 엄중한 사항임을 알고 있다”면서도 “절차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주요기사

#윤석열#부인 논문#교육부#재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