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비바람에 오토바이 쓰러질 정도”…서울 ‘다운버스트’ 현상

뉴스1 입력 2021-10-01 22:35수정 2021-10-01 22: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을비가 내린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9.29/뉴스1 © News1
금요일인 1일 서울 전역에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용산구 한남동에 있던 직장인 A씨는 “태풍처럼 갑자기 비바람이 엄청 몰아치고 길가에 오토바이가 다 쓰러질 정도”라고 했고, 종로구의 회사에서 근무 중이던 직장인 B씨도 “강풍에 유리창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했다.

용산구 삼각지 부근에서 약속이 끝나고 돌아오던 대학원생 한모씨도 “비가 쏟아져 내리고 강풍도 심해 작은 우산은 쓰는 게 의미가 없을 정도다. 천둥·번개도 계속 쳐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서울 전역에는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강풍주의보는 풍속이 초속 14m 또는 순간풍속이 초속 20m를 넘을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사람이 우산을 제대로 쓰기 어려울 정도다.

주요기사
서울 외에 경기(안산·화성·군포·광명·의왕·평택·오산·안양·수원·고양·부천·시흥·과천) 충남(홍성·보령·예산·아산)에도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다만 지속 시간은 길지 않다. 이날 발효된 강풍주의보는 1일 늦은 밤에 해제될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연직으로 강하게 비구름대가 발달했을 때 상층에서부터 아주 좁은 범위에서 아래로 뻗어나가는 바람(다운버스트)으로 인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운버스트는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 지역별로 다르지만 서울을 기준으로 오늘 늦은 밤이나 2일 새벽 정도가 되면 강풍이 잦아들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는 이날 밤부터 2일 아침 사이 천둥번개와 강한 돌풍을 동반한 시간당 2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충청 북부·서해5도 5~40㎜, 수도권 북부·강원도·충청권 남부·전북 북부·울릉도·독도는 5~20㎜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