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명 대장동 의혹 해명 불충분…합수본 설치해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30 10:29수정 2021-09-30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충분한 해명과 더불어 수사를 통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29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하이킥’에 출연해 이 지사의 해명이 충분한가에 대한 질문에 “해명을 모두 다 한 것은 아니다”라며 “모두 다 할 수 있는 것도 아닐 테고”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논란의 진상규명을 위해서 정부 합동수사본부 설치를 강조했다.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하는 합수본을 설치해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오늘에야 검찰이 압수수색과 중요관계자 출국 금지 조치를 취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5달이나 일선 경찰서에 이 일을 맡겨놓은 정부의 판단은 옳았던 것인지, 그들은 제대로 수사를 해왔는지, 또한 앞으로 제대로 수사가 될 것인가에 대한 깊은 의문이 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사건 자체가 굉장히 복합적이고 중층적인 것으로 보이고 거기에 국민들께서 놀라신 대로 대법관 검찰총장 특검 출신 변호인들이 포진하고 있다”라며 “말하자면 검찰이나 경찰이 평소 수사역량으로 뚫을 수 있는 정도일지, 철벽같은 방어일지 등 이런 것들이 모두 시험대에 오르는 사건이기 때문에 정부가 좀 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수사 체제를 갖추고 해도 될까 말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검만이 해결책이라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표는 “특검은 입법사항이다”라며 “그래서 법을 만들어야 되는데 그 과정에서 지금 상태로 보면 여야 간 쉽게 합의가 될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보다 더 효과적인 것이 정부의 결단만으로 이뤄질 수 있는 합동특별수사본부의 설치와 가동이 더 좋을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 원을 받아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해 곽 의원을 국회가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건 국회에 대한 국민들의 아주 치명적인 절망을 불러온 사건”이라면서 “국회 스스로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자구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