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법 본회의 상정 못해… 여야, 오늘 추가 담판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9-28 03:00수정 2021-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내대표들 세차례 회동에도 팽팽
靑 단독처리 우려… 與 “오늘 본회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방향을 위한 최종 협의 회동에 참석하며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여야 원내대표가 27일 세 차례 만나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야는 28일에도 징벌적 손해배상제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회동을 마친 뒤 “오늘(27일) 예정됐던 본회의는 내일 오후 2시에 열기로 했고, 내일 오전 11시에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며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마지막까지 합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본회의에 언론중재법을 상정한다’는 여야 합의에 따라 당초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합의에 이르지 못해도 강행 처리에 나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박 의장이 여야 합의 없이는 직권 상정이 어렵다는 뜻을 밝히고, 청와대도 단독 처리에 우려를 표하면서 일단 제동이 걸렸다.

이날 여야 원내대표는 징벌적 손해배상제와 기사열람차단청구권 등을 놓고 의견 조율을 시도했다. 민주당이 주장해 온 피해액의 최대 5배에 이르는 배상액 기준을 빼는 대신 허위조작 보도에 대해 가중처벌이 가능하도록 하는 조항을 넣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협상이 진행 중이고 당내 여러 의견을 듣는 과정이어서 아직 구체적인 사항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언론법#여야#추가담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