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10월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 목표는 승점 6점”

뉴시스 입력 2021-09-27 16:23수정 2021-09-27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다음달 열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경기에서 2승을 거둬 승점 6점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27일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4차전에 나설 엔트리 27명을 발표하면서 “10월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 목표는 승점 6점이다”고 강조했다.

한국은 다음달 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3차전, 12일 이란 테헤란에서 이란과 4차전을 치른다.

앞서 이라크(0-0)와 레바논(1-0)을 상대로 1승1무를 기록한 한국은 이란(2승 승점 6)에 이어 조 2위를 달리고 있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평가받는 이란을 상대로 껄끄러운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주요기사
벤투 감독은 “9월 대표팀 소집에선 승점 4점을 얻을 만큼만의 득점(1골)을 했다. 우리가 원한 것은 승점 6점이었다”며 “어려운 경기를 앞두고 있고 경기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득점 기회를 지난 경기보다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엔트리 27명을 포지션별로 보면 공격수 2명, 미드필더 11명, 수비수 10명, 골키퍼 4명이다.

공격수가 2명뿐인 건 앞서 빈공에 시달렸지만 2선에서 지원할 수 있는 공격 자원이 풍부하다는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스트라이커에 황의조(보르도), 조규성(김천)만 있지만 자세히 보면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이동준(울산), 송민규(전북) 모두 공격수로 활용할 수 있다. 몇몇은 원톱도 가능하다. 투톱이나 다른 시스템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예상대로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 황희찬, 이재성(마인츠), 황인범(루빈카잔), 김민재(페네르바체) 등 주축 유럽파를 모두 불렀다. 베스트 전력을 가동하겠다는 계산이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매번 최고의 선수들로 해야 하고, 그래야 하는 목적이 있다. 성취할 것이 있기 때문에 매 경기에서 최고의 선수로 임할 생각이다”며 “해외파 선수들이 어떤 상태로 오는지 봐야 한다. 팀과 선수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관리할 것이다”고 했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뛰다가 올해 K리그로 복귀해 최근 경기력을 되찾은 백승호(전북)를 선발했다. 반면에 최근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는 등 제 컨디션을 찾은 이강인(마요르카)은 이번에도 부르지 않았다.

이에 대해선 “백승호는 이미 다른 소집에서 우리와 했다. 한국으로 복귀한 이후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현재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술적으로 훌륭하다. 미드필더로 한 포지션 이상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선발했다”고 했다.

이강인에 대해선 “최근 2경기 레알 마드리드, 오사수나전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이강인과 같은 포지션의 다른 선수들 또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에 선발된 선수들은 다른 포지션까지 소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골키퍼 포지션에서 김승규(가시와), 조현우(울산), 구성윤(김천), 송범근(전북)까지 4명을 발탁한 것에 대해선 “전체 27명과 골키퍼 4명을 발탁한 이유는 더 많은 옵션을 가져가면서 23명일 때보다 훈련과 경기를 다른 방식으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골키퍼를 4명 발탁한 것은 홈경기에 이어 원정경기를 치러야 하기 때문이다. 이란에 갔을 때 변수가 발생할 경우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중앙수비수 5명에 대해서도 “선수를 선발할 때, 팀의 밸런스를 고려한다. 파트별로 고려한다. 센터백 1명 대신 공격수를 선발하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우리 플레이스타일에 집중하면서 상대를 존중하고 겸손하게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2경기에서 못한 부분을 발전하면서 해나가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자신이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에 대해선 “믿고 있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최종예선 이후 손흥민, 권창훈 등이 부상을 입어 소속팀에서 이탈했다. 자연스레 선수단 관리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벤투 감독은 “외부의 의견도, 내부의 의견도 있다”며 “나와 코치진이 최상의 방법으로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