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힘 보탠 STL, 86년 만의 새 역사

김배중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컵스에 역전극, 15연승 신기록 달성
김, 뒤진 6회 등판해 1이닝 무실점
병살타 유도 등 공 6개로 구원승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사진)이 행운의 구원승을 거뒀다. 이 승리는 팀의 역대 최다 연승 기록을 새로 쓰는 역사적인 승리였다.

김광현은 26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4로 뒤진 6회말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첫 상대인 오스틴 로마인에게 안타를 허용한 김광현은 윌손 콘트레라스를 상대로 초구 병살타를 유도해 순식간에 아웃카운트를 2로 늘렸다. 이후 프랭크 슈윈델을 포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이 공 6개로 깔끔하게 이닝을 끝내자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힘을 냈다. 7회초 선두타자 놀런 에러나도의 2루타, 야디에르 몰리나의 안타로 맞은 무사 1, 3루 기회에서 해리슨 베이더, 라르스 누트바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곧이어 폴 더용의 희생타로 한 점을 더해 5-4 역전에 성공했다. 9회초에도 3점을 추가한 세인트루이스는 8-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세인트루이스는 구단 역대 최다인 15연승을 달성했다. 종전 기록은 1935시즌에 기록한 14연승이었다. 최근 선전으로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WC) 2위까지 치고 올라간 세인트루이스는 포스트시즌 진출 매직넘버를 ‘3’으로 줄였다. 86승 69패가 된 세인트루이스는 남은 7경기에서 3승만 거두면 자력으로 WC 2위 자리를 지키고 포스트시즌에도 오를 수 있다.

주요기사
시즌 7승(7패)째를 거둔 김광현은 평균자책점을 3.56에서 3.53으로 소폭 낮췄다. MLB닷컴은 이날 김광현의 주요 영상에 ‘한국인 얼레(reel)’라는 제목을 붙이며 “김광현이 6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마운드를 다음 투수에게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광현#역전극#팀 역대 최다 15연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