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찬 20대, 입감 전 교도소 정문서 탈주…경찰 추적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5 19:48수정 2021-09-25 1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래픽 뉴스1
경기 의정부에서 검찰 조사 후 교도소로 호송 중이던 20대가 탈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5일 오후 4시경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교도소 정문 앞에서 20대 피의자가 입감되기 전 수갑을 찬 채로 도주했다.

A 씨는 이날 절도 등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교도소로 이송되던 중이었다.

A 씨는 교도소 내부로 들어가기 위해 이송 차량에서 잠깐 내린 틈을 타 호송 직원을 뿌리치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관계당국은 A 씨의 도주 경로 등을 파악하며 행방을 쫓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