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멍완저우, 중국 돌아간다…미국과 기소연기 합의

뉴스1 입력 2021-09-25 17:47수정 2021-09-25 17: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웨이 창업주 런정페이의 딸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이 3년간의 캐나다 억류 생활에서 벗어나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법무부는 멍 부회장과 기소 연기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뉴욕시 브루클린 연방지검은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멍 부회장과 미국 정부가 기소 연기 합의서를 제출했다.

이번 합의로 미국 법무부는 일정 기간 동안 멍 부회장에 대한 기소를 미루기로 했으며, 멍 부회장이 특정 조건을 준수하면 기소를 전면 취소한다.

주요기사
멍 부회장은 이날 화상으로 법정에 출석해 화웨이의 이란 사업과 관련해 은행에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했으나 본인이 무죄라는 주장은 그대로 이어갔다.

AFP통신에 따르면 멍 부회장이 미 법무부와의 합의 사항을 이행하면 그에 대한 사기 등 형사 고발은 내년 12월1일 기각될 예정이다.

다만 멍 부회장이 아닌 화웨이 자체에 제기된 혐의는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캐나다 법무부는 멍 부회장이 캐나다를 떠나도 된다고 발표했다.

이번 합의가 미중 갈등 해소를 위한 하나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로이터는 이번 기소유예 합의가 미중 간의 핵심 분쟁거리 중 하나를 제거하는 의미가 있다고 해석했다.

멍 부회장은 2018년 미국의 대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국 측 요청에 의해 캐나다 당국에 체포됐다. 이후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억류하면서 중국과 캐나다 관계도 악화됐다.

WSJ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미국과 멍 부회장의 이번 합의는 중국에 억류된 캐나다인 2명의 석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