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사고 줄여 국민안전 확보하고 수소경제 활성화 총력”

박윤정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취임 1주년 맞은 가스안전公임해종 사장 인터뷰
올 8월까지 사고 건수, 전년 동기 대비 11% 줄어
수소안전 기반 구축… 스마트 검사 시스템 마련도
취임 1주년을 맞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임해종 사장이 가스사고 감축을 통한 국민안전 확보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 사장은 지난해 연말에 선포한 뉴노멀 가스안전혁신 52개 과제를 착실히 추진해 2023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가스사고지수 3.62 달성, 스마트와 IT 기반의 가스안전관리 시스템 정착, 뉴딜 수소 안전관리 정책 100% 이행 등의 성과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취임 1년간 주요 경영성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가스안전공사는 △가스사고를 지속적으로 감축 △수소경제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기틀을 튼튼히 마련 △서민층 대상 LP가스시설 개선사업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비대면 스마트검사 기반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주요기사
지난해 가스사고는 총 98건으로 가스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던 1995년(577건) 대비 83% 줄었다. 올 8월 말까지는 총 55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하였는데 전년 같은 기간의 62건보다 11%가량 줄어들었다.

공사는 지난해 7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수소안전 전담기관으로 선정된 뒤 전담조직인 ‘수소안전기술원’을 신설하고 관련예산과 인력을 확보하는 등 수소안전을 실현하기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서민층의 가스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10년간 75만여 가구의 노후화된 고무호스를 금속배관으로 교체하는 LP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 사업을 통해 LP가스를 사용하는 주택의 가스사고가 사업 시행 전 같은 기간(2001∼2010년) 대비 54.2 % 감소했다.

마지막으로 모바일 기기로 현장에서 일괄적으로 가스시설 검사를 수행하는 스마트 검사시스템(KGS 스마트)을 7월 29일부터 전면 시행하며 가스안전관리의 디지털화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다.

공사는 정부가 추진 중인 수소경제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수소안전 관련 인프라 구축, 안전 관련 제도 및 기준 마련,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관련 업계 지원 등 수소안전전담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수소안전전담기관으로서 수소경제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계획은….

수소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수소버스·충전소 부품 시험평가센터’와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수소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면서 체험의 기회도 제공하는 ‘수소 가스안전 체험 교육관’도 짓고 있다. 뿐만 아니라 수소충전소의 안전을 업계에 지원하기 위해 충전소 안전점검 장비 무상대여, 검사 수수료 지원, 기술 컨설팅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수소법 시행(안전분야)을 앞두고 관련된 주요 내용은….

공사는 2022년 2월부터 실시되는 수소용품의 법정검사를 대비해 수소용품 안전기준의 연내 제정을 추진 중이다. 수소충전소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안전성평가·정밀안전제도도 마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액화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한 액화수소 실증기준(33종)도 함께 준비 중이다. 이뿐 아니라 수소충전소의 안전을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충전소 안전점검 장비 무상 대여, 검사 수수료 지원, 기술컨설팅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2월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법은 내년 2월 5일부터 시행된다. 수소법 안전관리 분야는 수소용품(고정형 연료전지, 이동형 연료전지, 수전해, 수소추출기)과 수소연료 사용시설 2개 분야에 대한 안전규정으로 구성돼 있다.

법 시행에 따라 내년 2월부터 용품과 연료 사용시설은 법정검사가 의무화되기 때문에 공사는 검사 상세기준을 연내에 제정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 지원 및 안전관리 방안은….

수소경제를 조기에 달성하기 위해서 다양한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다. 먼저 수소충전소 점검장비 무상임대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실시하고 있다. 공사가 고가의 안전점검장비 4종(수소가스누출검지기, 접지저항측정기, 열화상측정기, 표준 가스 분사장치)을 구매해 수소충전소에 무상으로 대여하는 사업으로, 사업자가 점검장비 임대를 희망할 경우 약 800만 원 상당의 장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수소충전소를 대상으로 내년까지 한시적으로 수소 품질검사 수수료를 지원하는 사업도 병행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충전소 1개당 연간 약 211만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전국에 위치한 수소충전소의 이상신호를 감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도 8월부터 운영 중이다. 충전소 안전장치 작동 등에 이상신호가 발생하면 즉시 공사 상황실에 경고 알림을 보내고 비상근무자에게 문자를 보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모바일 검사시스템은 무엇인가.

공사는 장기화되는 코로나에 적극 대응하고 디지털 대전환 등 시류를 반영해 체계화된 검사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7월 말 KGS 스마트온(Smart On)을 전면 시행했다.

KGS 스마트온은 검사원이 휴대용 단말기를 통해 현장에서 시설에 관한 제반 정보를 파악하고 검사증명서를 전송하는 등 업무를 일괄 처리할 수 있는 현장중심 모바일 검사시스템이다.

―디지털 및 뉴노멀 시대 가스안전관리 추진계획에 대해 말해달라.

가스안전공사는 보다 체계적인 안전관리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지난해 ‘뉴노멀 가스안전혁신’을 선포했다.

뉴노멀 가스안전혁신은 △사고감축 혁신 △뉴노멀 혁신 △수소안전 혁신 △상생·신뢰 혁신 등을 골자로 52개 과제로 구성되며 올해부터 추진해 2023년 완료될 예정이다. 주요 과제로는 부탄캔·CO 중독사고 예방 대책, 스마트 검사 도입, 빅데이터 기반 사고 예측, 가스제품 국산화 기술지원 등이 있다.

―지역공헌 등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실적과 노력엔 어떤 것들이 있는가.

공사는 2013년 충북혁신도시로 본사를 이전한 이래 공사의 업(業)인 가스안전에 특화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왔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맞춰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공헌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자리 창출 부문에서 온라인에서 불법 판매되는 가스 제품을 재택근무를 통해 적발·감시하는 가스안전사이버감시단 직무를 개발해 장애인 48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또 LP가스 사용시설의 사고예방을 위한 시니어 가스안전관리원 사업을 새롭게 개발해 55명의 노인에게 일자리 제공했다.

지역과 상생하기 위해서는 공사만의 특화된 지역공헌 사업인 가스안전마을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전국 19개 농어촌지역 마을을 선정해 가스안전에 취약한 고령인구에 대한 가스안전 확보와 농어촌 일손 부족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역인재 채용에도 앞장서고 있다. 정부가 제시하는 지방인재 채용 의무 비율을 훨씬 초과해 지역인재를 채용하고 있다.

박윤정 기자 ongoh@donga.com
#공기업감동경영#공기업#가스안전#가스사고#수소경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