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역대 최대 2434명 확진, 이대론 ‘위드 코로나’도 멀어진다

동아일보 입력 2021-09-25 00:00수정 2021-09-25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어제 2434명으로 집계돼 지난달 11일 최다 기록인 2221명을 40여 일 만에 갈아 치웠다. 추석 연휴 기간 거리 두기 일시 완화로 가족 모임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6월 말 시작된 4차 유행이 이달 20일경 일일 환자 2000∼23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할 것이라던 방역당국의 예상이 빗나간 것이다.

문제는 3∼5일의 잠복기를 감안할 때 명절 대이동의 여파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다음 주에는 환자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달 말 백신 접종 완료율이 70%를 넘으면 ‘위드 코로나’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 상태가 지속될 경우 단계적 일상 회복도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쓰기와 환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한편 사소한 의심 증세가 있어도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백신 접종률도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 어제까지 1차 접종률은 72.3%, 접종 완료율은 44%다. 백신 부작용 등을 우려해 1차도 맞지 않은 미접종자가 578만 명으로 집계됐는데 이 중 사전 예약자 수는 15만 명으로 2.7%에 불과하다. 전체 확진자의 90%가 미접종자와 1차 접종자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개인과 사회의 안전을 위해서는 위드 코로나의 전제조건인 백신 접종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

위드 코로나로 거리 두기를 완화할 경우에 대비해 제한된 의료 역량을 중환자에게 집중할 수 있도록 치료 전달체계 구축도 서둘러야 한다. 방역당국은 지금의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하루 환자 규모를 3000명대로 본다. 신규 확진자의 80%는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들이다. 중환자용 병상을 늘리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시행 중인 경증 환자 재택 치료를 전국으로 확대해 병상 효율을 높여야 한다.
주요기사

#확진#코로나#위드코로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